코로나19 상황서 한-콜롬비아 간 보건 협력 의지 다지다

보건복지부 제1차관과 콜롬비아 보건부 차관 면담

가 -가 +

전환
기사입력 2020-11-23 [22:41]

 

 



코로나
19 대응을 위해 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차관과 루이즈 알렉산더 모스코소(Luis Alexander Moscoso) 콜롬비아 보건부 차관 간의 면담이 1123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.

 

이번 면담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-콜롬비아 간 구체적인 보건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콜롬비아 측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졌으며,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여 면담장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등 철저히 방역수칙에 따라 실시되었다.

 

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차관은 면담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및 대응 방식과 백신 확보 전략을 설명하면서, 전 세계적인 보건위기 상황에서 한국과 콜롬비아 간 보건의료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하였다.

 

양성일 제1차관은 특히 한국은 올해 7월 콜롬비아를 중남미 중점 방역협력 대상국으로 지정하여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, 수차례에 걸쳐 콜롬비아와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 바 있다면서 양국 간 굳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층 더 높은 차원의 방역 보건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.“라고 덧붙였다.

 

콜롬비아 모스코소 보건부 차관은 콜롬비아의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면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역량을 높게 평가하고,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백신 개발 등 다방면에서 한국과 활발히 협력할 것을 제안하였다.

 

콜롬비아 모스코소 보건부 차관은 보건복지부·외교부의 공동 주최로 1123, 24일 양일간 개최되는-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참여하기 위하여 방한하였으며, -중남미 포럼은 2008년부터 매년 개최되었으며, 올해는 보건의료 협력을 주제로 시행된다.

 

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한-중남미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중남미 외교·보건 부처 관계자 및 국내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향후 대응 방안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.

 

다만,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여 온-오프라인 혼합 방식으로 운영되며, 방역 방침을 철저히 준수한다.

 

 
전환의 다른기사보기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메디칼프레스. All rights reserved.